RESERVATION

Tour guide

오도해수욕장

아늑하고 소박한 금빛모래 오도해수욕장은 앞에
검은 섬이 있어서 오도로 불리며, 동해안의 타 해수욕장과 달리 완만한 경사도로 어린아이에게도 덜 위험하며,
깨끗한 바닷물을 자랑하며 조용하고 아늑한 운치를 느낄 수 있는 곳이다.

호미곶

호미곶은 한반도의 최동단에 위치, 한반도 지형상 호랑이 꼬리에 해당하는 곳이다.
고산자 김정호는 대동여지도를 만들면서 이곳을 일곱 번이나 답사 측정한 뒤 우리나라의 가장 동쪽임을 확인하였다고 한다.
또한 16세기 조선 명종때 풍수지리학자인 격암 남사고는 이곳을 우리나라 지형상 호리에 꼬리에 해당한다고 기술하면서
천하 제일의 명당이라고 하였고, 육당 초치남선은 백두산 호랑이가 앞발로 연해주를 할퀴는 형상으로
한반도를 묘사하면서 일출제일의 이곳을 조선십경의 하나로 뽑았다.
[사진출처 - 한국관광공사]

근대문화역사거리

근대문화역사거리는 포항시 남구 구룡포읍 구룡포길 153-1에 조성된 거리로 조일통산장정이 체결되고 난 후
일본인이 조선으로 와서 살았던 곳으로 일식 가옥 몇채가 남아있던 것을 포항시가 정돈해서 관광지로 활용하고 있는 곳이다.
이 곳에 살던 하시모토 젠기치의 집을 근대역사관으로 활용되고 있는 것을 비롯해서 당시의 요리집, 찻집 등이 보존되어 있고
소학교와 우체통 등이 당시 모습으로 재현되어있다.
[사진출처 - 한국관광공사]

죽도시장

1946년 갈대밭이 무성한 포항 내항의 늪지대에 상인들이 노점을 만들며 시작된 시장이다.
특히 바닷가가 바로 옆에 위치해 수산시장이 유명하며, 수산물, 건어물, 활어회, 의류, 채소, 과일 등
약 2천5백여개의 점포를 갖춘 전통시장이다.
[사진출처 - 한국관광공사]

보경사 내연산

포항시 북구 송라면의 내연산에는 보경사라는 절이 있다.
602년 진나라에서 유학하고 돌아온 신라 지명법사가 진평왕에게
'동해안 명산에서 명당을 찾아 자신이 진나라의 도인에게 받은 팔명보경을 묻고
그 위에 불당을 세우면 왜구의 침입을 막고, 이웃 나라의 침입도 받지 않으며 삼국을 통일할 것'이라고 하였다.
이에 진평왕이 지명법사와 함께 내연산 아래에 있는 큰 못에 팔면보경을 묻고 못을 메워 금당을 건립하고 보경사라고 했다.
경내에는 보경사원진국사비(보물 252)와 보경사부도(보물 430)가 있으며 조선 숙종의 친필 각판 및 5층석탑 등이 있다.
[사진출처 - 한국관광공사]

구룡포해수욕장

우리나라 지도에서 호랑이 꼬리부근, 호수같은 영일만을 업고 있는
구룡포해수욕장은 포항에서 24km, 구룡포읍에서 1.5km가량 떨어져 있다.
반달형의 백사장은 길이 400m, 폭50m, 넓이6,000평으로서 하루 10,000명을 수용할 수 있다.
해안선을 따라 형성된 해안경관이 수려하고 영일만 해돋이와 바다낚시를 즐길 수 있는 여건이 잘 구비되어 있다.
[사진출처 - 한국관광공사]

오어사

신라 26대 진평왕 때 창건된 사찰로 당초에는 항사사라 불렀으나 원효대사와 혜공선사가
이곳에서 수도할 때 법력으로 개천의 고기를 생환토록 시합을 하였는데 그 중 한 마리는 살지 못하고 다른 한 마리는 살아서
힘차게 헤엄치는 자리, 그 고기를 서로 자기가 살린 고기라고 하여 나“오”, 고기“어”자를 써서 오어사라고 하였다고 한다.
[사진출처 - 한국관광공사]